3M EARPLUG LAWSUIT

3M 전투용 귀마개 (3M Combat Arms ™ Earplugs Lawsuit)

미군 병사가 전투용 귀마개를 사용한후 청력 손실이나 귀울림 (귀에 울리거나 윙윙 거리는 소리)이 발생했을 경우 법적 보상이 있을수 있습니다.

미국의 남성 여성 군인들은 우리의 자유를 보호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전투에 임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국가의 필요에 따라 전투성과를 향상시키기 위해 여러가지 전투장비에 의존합니다. 불행히도 일부 회사들은 우리 군인들의 안전보다 자기들의 이익을 우선시합니다. 2003 년에서 2015 년까지 3M의 전투용 귀마개 (CAEv2)가 미국 군대에 일괄적으로 발급되었습니다.

 

미군 당국은 이 귀마개의 결함에 대한 아무런 지식없이 군인들에게 사용하게 하였습니다. 이 귀마개는 수만명 군인들의 청력을 위험에 노출시켰습니다. 뉴스 보도에 따르면 2008년에 3M이란 회사에 합병인수된 Aearo Technologies는 2000년 초에 이미 구조적 결함에 대해서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회사는 알고있는 결함의 내용을 숨기고 군대용 귀마개의 독점 공급 업체가 되었습니다.

 

안타깝게도 Veterans Benefits Administration은 약 260 만명의 참전 용사들이 청력 상실과 이명(귀에 울리거나 윙윙 거리는 소리)에 대한 장애 보상을 받고있어 군대 직무 관련 가장 중대한 장애가 되었다고 보고했습니다.

난청 및 이명 증상으로 더 많은 퇴역군인의 소송 제기

2016년 5월, 미국정부 대신 몰덱스-메트릭가 3M에 소송을 했습니다. 이 소송은 3M이 결함 있는 귀마개를 고의로 미군에게 판매했다는 의혹을 해결하려고 시도했습니다. 내부 고발자 소송에서, 몰덱스-메트릭은 일반적으로 많이 쓰는 용품의 실제 효과가 크게 감소하는 결함이 있다는 사실을 강조했습니다. 3M은 군대-등급 귀마개를 계속 유지하는 반면, 소송은 910만 달러 합의로 끝났습니다.